상단여백
HOME 트럭 국산 포토뉴스
파워프라자, 노란번호판·보조금 지원받는 1톤 전기트럭 출시봉고ev피스, 최대 79마력에 만충시 최대 130㎞ 주행
마스터ev 배터리 교체 시연…교체시간 10분 남짓
파워프라자는 지난 5일 독산동 EV전용공장에서 봉고3ev피스 런칭행사를 진행했다. 사진은 김성호 파워프라자 대표 김성호가 봉고3ev피스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전기 상용차 제조업체 파워프라자(대표 김성호)가 국가보조금 혜택을 받을 수 있는 1톤 전기트럭인 '봉고3ev PEACE(이하 봉고ev피스)'를 공식 출시했다.

파워프라자는 지난 5일 독산동 EV전용공장에서 봉고3ev피스 런칭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공장에는 라보ev피스, 스타렉스ev피스, 마스터ev피스 등 파워프라자의 전기 상용차 풀라인업이 전시됐다.

봉고ev피스는 독일 린데사의 60kW급 모터를 채택하여 최대 79마력(ps)의 동력성능을 발휘하며, 40.1kWh 배터리를 탑재하여 1회 충전 시 130km이상 달릴 수 있다. 충전방식 또한 운전자 환경을 고려해 완속, DC콤보, AC3상, 220V긴급충전 등 4가지 방식을 지원하는 ‘4WAYS 충전시스템’을 지원한다.

기념식장 한켠에 봉고3ev피스에 장착된 부품을 전시했다.

아울러 역설계를 통한 구조설계로 공간 활용을 최대로 끌어 올렸고 특장을 하는 데 있어 구조적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였다

파워프라자는 새벽배송, 신선배송 등 최근 물류배송 업계의 트랜드에 맞춰 국내 최초로 영하 20도의 냉동성능을 가진 냉동·냉장 탑차를 제작‧판매할 계획이다.

출고를 앞두고 있는 봉고3ev피스. 디젤트럭과 외관상 차이는 없다.

가격 경쟁력도 충분하다. 봉고ev피스의 차량 가격은 6,000만원 중반 대이지만, 환경부 전기트럭 보조금(1,800만원) 및 지자체 추가 보조금(최대 900만원) 등을 더하면, 3,000만원 대에 구매할 수 있다.

여기에 친환경 트럭은 영업용 화물차 수급조절대상에서 제외되는 만큼, 영업용 번호판을 무상으로 부착할 수 있다는 것 또한 장점이다. 업계에 따르면, 영업용 번호판의 경우 프리미엄이 2,500만원선인 것으로 알려졌다.

르노 마스터 화물밴을 개조한 마스터ev. 사진은 교체 시연식.

한편, 이날 기념식에는 국내 최초 전기 화물밴인 마스터EV 배터리 교체 시연을 진행하는 등 새로운 충전 솔루션을 제시했다.

방법은 간단하다. 차량을 리프트로 들어 올린 후 차량 하부에 마련된 볼트와 전력단자를 배터리에 연결하면 끝이다. 실제 시연 결과 교체 시간은 10분 남짓 소요됐다.

파워프라자는 배터리 교체 솔루션을 통해, 전기차의 최대 단점으로 꼽히는 배터리 충전시간 및 주행거리를 보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