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버스/승합 버스일반
수원시, 전기버스 시대 개막…3년 내 1,000대 보급한다e-화이버드 전기버스 도입…96기 충전기 구축

수원시가 대규모 전기버스를 운용하는 본격적인 전기버스 시대의 막을 열었다.

수원시에 따르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전기버스 1,000대를 운용할 계획이다.

10월 말 기준으로 수원시에 등록된 시내버스가 1,086대임을 고려하면 향후 3년간 시내버스 전체를 전기버스로 교체하는 셈이다.

우선 시범적으로 100대의 전기버스를 보급하기 위해 수원시는 지난 1월 수원여객운수와 협약을 맺었다. 시가 구매보조금과 행정적 지원을 하고, 수원여객은 전기버스를 우선 도입해 충전스테이션을 구축하기로 약속했다.

전기버스 1대당 1억원의 국비와 각각 3000만원씩의 도비 및 시비가 지원되는데, 12월 현재 36대의 전기버스가 5번과 98번에 배차돼 수원 시내를 달리고 있다. 신규 출고 차량이 도색 등의 작업을 마친 뒤 순차적으로 도입되면 내년 초부터는 총 94대의 전기버스가 도심 곳곳을 누빌 예정이다.

최진태 수원여객 부사장은 “전기버스의 도입과 확대는 지자체장의 의지와 노력이 없으면 시행하기 어려운 사업”이라며 “시가 적극적으로 도움을 준 덕분에 친환경 차량으로 교체할 수 있게 된 만큼 효율적으로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100대에 가까운 전기버스를 적절히 운행하기 위해선 대규모 충전시스템이 필수적인데. 수원여객은 국내 업체인 에디슨모터스㈜의 e-화이버드 기종의 전기버스를 도입하며 96기의 충전기를 갖춘 충전인프라를 구축했다. 완충 시 250㎞를 달릴 수 있다.

수원북부공영차고지에 설치된 충전소는 동시에 36대를 충전할 수 있으며, 버스에 충전장치를 꽂아두면 한 대를 충전시킨 후 다른 버스를 충전하는 파워뱅크형이다. 밤에 세워둔 96대의 버스가 모두 완충 가능한 시스템이다.

한편, 북부공영차고지에 완공된 충전소는 오는 9일 준공식을 앞두고 있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