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다이제스트
산업통상자원부, ‘2019 초소형 전기차 로드쇼’ 개최11월 27일부터 9일간 서울, 대구, 부산, 제주 지역 순회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가 미래 이동수단으로 급부상 하고 있는 전기차 보급촉진을 위해 ‘2019 초소형 전기차 로드쇼’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9 초소형 전기차 로드쇼’에서는 산업계, 현대캐피탈, 이마트, 지자체가 참여해 초소형 전기차 할인 판매 및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며, 27일 서울을 시작으로 9일간 대구, 부산, 제주 등 4개 지역에서 실시한다.

로드쇼 행사장에는 △마스타전기차 마스터VAN △쎄미시스코 D2 △쎄미시스코 D2C △대창모터스 다니고3 △캠시스 CEVO-3 △ 르노삼성 트위지 초소형 전기차량이 전시될 예정이며, 국민 누구나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최근 초소형 전기차는 세계 각국의 환경규제 강화와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진보 등으로 미래 교통과 이동수단 분야로써 다양한 서비스에 활용이 가능하여 기대되는 신산업으로 분야로 주목받고 있다.

또한 대중교통과 연계한 근거리 이동수단으로 활용가능하며, 택배, 배달, 우편 물류 등 기존의 소형트럭을 대체하는 최적화된 이동 수단으로 각광 받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산자부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로드쇼는 서울, 부산 등 전국 주요도시에 있는 최대 대형 유통업체인 이마트에서 개최하며 개인 및 기업회원들을 대상으로 초소형 전기차의 장점과 효율성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는 초소형 전기차의 보급 촉진을 위해 주행거리, 충전시간 등 획기적인 차량 성능 개선으로 부품 국산화 제고 및 소비자 안전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또한 초소형 전기차 생태계 경쟁력을 강화하고 동남아 등 수출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