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상용일반
화물차·건설기계 “반사띠 붙이고 차로이탈경고장치 장착하세요”국토부, 화물공제조합 등 14개 기관 합동 안전 캠페인
6일 매송휴게소서 반사띠‧차로이탈경고장치 등 장착 독려

6일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화물자동차공제조합(회장 신한춘),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 경찰, 운수단체, 건설기계관련협회 등 14개 기관이 합동으로 ‘화물차‧건설기계 교통안전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번 캠페인은 매송휴게소에서 14개 기관‧단체 약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후부반사띠 부착 시연, 차로이탈경고장치 지원사업 안내, 운전사각지대(NO_ZONE) 체험, 무상점검서비스 제공 등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안내했다.

앞서 지난 7월부터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의 성능과 기준에 관한 규칙이 개정됨에 따라 신규 제작되는 차량 총중량 7.5톤 초과 화물‧특수차 및 3.5톤 초과 피견인자동차의 옆면과 뒷면에 반사띠 설치가 의무화됐다.

이에, 국토부는 한국교통안전공단, 화물자동차공제조합, 화물복지재단과 합동으로 기존 운행 중인 사업용 화물차 약 5,000대에 반사띠를 지원했다.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왼쪽 첫 번째), 신한춘 화물공제조합 회장(왼쪽 두 번째), 김수상 국토교통부 물류정책관(오른쪽 두 번째)이 화물차 운전자에게 교통안전 물품을 전달했다.

아울러, 최근 3년간 교통사고 11건에 1명꼴로 사망자가 발생하는 화물차 야간 추돌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유관기관 합동으로 전국 시‧도별 화물거점지역(터미널, 휴게소) 등에서도 ‘교통안전캠페인’을 전개했다.

오는 30일 보조금 지원이 종료되는 차로이탈경고장치에 대해서도 영상설명과 보조금 신청절차 등을 안내해 조기 장착이 완료될 수 있도록 독려했다.

한편, 이번 캠페인에는 대한건설기계안전관리원 등 건설기계 관련협회가 동참해 대형 건설기계에 존재하는 사각지대를 휴게소 이용자들과 운전자들이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 교통사고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웠다.

이와 관련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관련부처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화물차와 건설기계의 교통사고 사상자를 줄이는데 총력을 다 할 계획”이라며, “화물차‧건설기계 운전자들에게 교통안전에 만전을 기할 것과 오는 11월 30일 종료되는 차로이탈경고장치 지원사업이 조기에 완료될 수 있도록 당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