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트럭 트럭일반
현대글로비스, 한전과 손잡고 전기 상용차 인프라 구축한다현대글로비스는 전기상용차 운영, 한전은 충전소 설치

현대글로비스가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와 손잡고 전기상용차 활성화를 위한 충전소 구축사업에 나선다.

현대글로비스는 광주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2019 빛가람 국제 전력기술 엑스포(BIXPO 2019)’에서 한전과 ‘전기상용차 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전기 트럭, 버스 등 전기상용차 보급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우선 현대글로비스는 전기상용차를 적극 운영하는 동시에 자사 주요 물류 거점 내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에 힘쓴다. 한전은 각 지역 거점에 충전기를 설치하고 관리, 운영한다. 충전소는 전기상용차가 본격 출시되는 내년에 선보인다.

이번 협약으로 중소·영세 충전사업자가 아닌 한전이 직영하는 충전설비를 적극적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되면서 보다 안정적인 충전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게 됐다는 것이 현대글로비스의 설명이다.

전기, 수소전기, 천연가스 등 최근 물류운송시장서 친환경 상용차가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현대글로비스는 전기상용차를 포함한 친환경 상용차 대중화 시대를 대비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최근에는 국내 대표 유통기업과 친환경 냉장 전기차 배송서비스 구축을 위한 계획을 발표하는 등 관련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이번 한전과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친환경 상용차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다양한 노력을 할 것”이라며 “다가오는 친환경 상용차 시대에도 차질 없는 서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물류회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