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트럭 국산
현대차, 수소 대형트럭 콘셉트카 ‘넵튠’ 최초 공개수소트럭 특화 일체형 구조로 독창적 차체 구현
수소 중심의 미래 친환경 상용차 방향성‧비전 제시
“미국 시장서 현대 상용차 가능성 면밀히 검토 중”
현대차의 미래 상용차 비전을 담은 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HDC-6 넵튠’.

현대자동차가 미국 시장에서 수소 대형트럭 콘셉트카를 공개하며, 미래 친환경 상용차의 방향성과 비전을 제시했다.

현대차는 28일(현지시각) 미국 애틀란타 조지아 월드 콩그레스센터(Georgia World Congress Center)에서 열린 ‘2019 북미 상용 전시회(North American Commercial Vehicle Show)’에 참가해 현대차의 미래 상용차 비전을 담은 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HDC-6 넵튠(Neptune, 이하 넵튠)’을 최초로 공개했다고 밝혔다.

현대차가 이번에 공개한 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넵튠의 차명은 대기의 80%가 수소로 이뤄진 ‘해왕성(Neptune)’과 로마신화에 나오는 바다의 신 ‘넵투누스(Neptunus)’에서 따와 수소에너지가 가지고 있는 친환경적이고 깨끗한 이미지를 표현했다.

물 흐르듯 매끄럽고 둥근 형태의 전면부와 전체적으로 단순하고 매끈해 보이는 일체형 구조를 바탕으로 수소전기 트럭에 특화된 독창적인 외관이 특징이다.

퍼스널 스튜디오(Personal Studio)’로 명명된 넵튠의 실내 공간



‘퍼스널 스튜디오(Personal Studio)’로 명명된 내부는 둥근 온실 형태의 캡이 더해지면서 내연기관 상용차에비해 넓은 실내공간을 창출했으며, 평평한 바닥으로 구현됐다.

전면 유리 테두리를 둘러싼 프레임은 디지털 계기판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기능을 담당하며, △제스처컨트롤(Gesture Control) △아이트래킹(Eye-Tracking) △음성제어(Voice Command) 기술 등 사용자의 편의성을 극대화하는 ‘인간 공학적 설계(HMI, Human Machine Interface)’를 바탕으로 직관적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한편, 현대차는 넵튠 공개와 함께 자사가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전개하고 있는 상용 수소전기차 비즈니스 현황을 공유하고, 미래 수소전기 상용차 비전을 제시했다.

글로벌 수소전기차 리더십을 상용 부문으로 확장해 미래 친환경 상용차 시장의 패러다임 변화를 주도하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연료 충전이 빠르고, 장거리 주행에 효율적인 수소 에너지는 상용차 시장, 특히 트럭 시장의 패러다임을 새롭게 전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지난해 말 발표한 중장기 수소 및 수소전기차 로드맵인 ‘FCEV 비전 2030’에 따라, 오는 2030년 수소전기차 50만대 생산체제를 구축하고 약 20만기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외부에 공급할 계획이다.

물 흐르듯 매끄럽고 둥근 형태의 전면부와 전체적으로 단순하고 매끈해 보이는 일체형 구조를 바탕으로 수소전기 트럭에 특화된 독창적인 외관을 구현했다.

이인철 현대자동차 상용사업본부장은 “수소전기 상용차는 실체 없는 미래가 아니라 이미 도로 위를 달리는 실재이자 현재”라며, “미래 글로벌 상용차 시장에서 우수한 품질과 안정성을 갖춘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 상용차가 중요한 역할을 해낼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현대 상용차의 미국 시장 진출 기회를 면밀히 검토하고 있는 단계로서 향후 다양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상용차를 위한 수소 에너지 생태계를 구축하는데도 동참하고자 한다.”며 미국 시장 진출 의지를 내비쳤다.

※ 이미지를 클릭 하시면 해당 DB브랜드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