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버스/승합 승합
국토부‧세종시, 자율주행 기반 대중교통 서비스 ‘첫 발’이르면 11월부터 세종시서 자율주행버스 운행 개시
세종시에서 시범운행 진행예정인 레벨3 자율주행버스 모습.

국토교통부‧세종시가 2030년까지 미래차 경쟁력 1등 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미래차 국가비전’ 실현을 위해 첫 발을 뗀다.

국토부는 이르면 올해 11월부터 자율주행버스가 세종시에서 운행하고 2023년에는 자율주행 기반 대중교통시스템이 상용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28일 밝혔다.

이와 관련 국토부와 세종시는 29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자율주행리티 국제 컨퍼런스’를 공동 개최하고 시민들을 대상으로 자율주행버스 시승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자율주행차 시범 운행은 몇 차례 있었지만 대부분 구간이 통제된 상황에서 진행된 제한적 운행이었다. 11월부터 세종시에서 운행될 버스는 일반 도로에서 일반 차량과 섞여 운행된다.

자율주행버스는 총사업비 370억 원이 투입된 ‘자율주행기반 대중교통시스템 실증 연구’를 통해 한국교통연구원과 SK텔레콤, 서울대, 현대자동차 등이 개발했다.

국토부는 29일 시승행사에 이어 올해 세종시내 9.8km 실증운행 구간에서 2대의 자율주행버스를 주 2, 3회 실증 운행할 방침이다.

이번에 선보이는 자율주행버스는 국제자동차기술자협회(SAE)기준 레벨3에 해당하는 기술을 탑재했다. 시스템이 모든 주행을 제어하지만 특정상황에서는 운전자의 제어권이 필요한 수준이다.

나아가 국토부는 버스 투입을 점차 확대해 2021년에는 35.6km 구간에서 레벨4 수준의 버스 8대를 주 20뢰 빈도로 운행할 계획이다. 레벨4는 운전자의 제어권 전환이 없이 스스로 운행할 수 있는 자율주행 단계다.

김경욱 국토교통부 제2차관은 “이번 행사가 지난 15일 선포된 미래차 국가비전 실현을 위한 첫 발걸음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면서, “앞으로도 자율주행 기술을 꽃 피울 수 있는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과 도입을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