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기획
교통수단의 세대교체?
친환경 전기버스의 ‘굴기’
8월 기준 국내 전기버스 운행대수 412대
2016년 52대서 3년 새 8배가량 급증
올 하반기 기점, 지자체별 도입확대 예고
정부 보조금, 지자체 요구분의 25% 불과

‘친환경차’라는 단어가 더 이상 낯설지 않다. 이러니저러니 해도 결국 친환경 기조를 따라 국내 자동차 시장도 성장하고 있다는 게 실감나는 요즘이다. 특히, 대기질 개선 효과가 큰 것으로 알려진 전기버스는 최근 몇 년 새 운행대수가 급격히 늘어나는 추세다. 나아가 전국 각 지자체는 구매보조금을 앞세워 저마다 전기버스 도입 확대를 예고하고 있어 전기버스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국내 전기버스 시장이 친환경 교통수단으로써 전국 각 지자체의 관심을 받으며,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국토교통부 자동차등록 통계자료에 따르면 2019년 8월 기준 국내 전기버스 운행대수는 총 412대로 약 3년 전인 2016년 말 52대와 비교해서 8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정해진 노선을 반복 운행하는 전기버스의 특성상 충전인프라 부족 문제에서 자유로울 뿐만 아니라 장시간 운행으로 대기질 개선 효과가 일반 승용차보다 크다는 점에서 각광 받고 있는 것이다.

전기버스 운행, 제주가 4대 중 1대로 전국 최고
전국에서 전기버스가 가장 많은 곳은 제주도다. ‘카본 프리 아일랜드(Carb on Free Island)’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정책적으로 전기차를 보급한 결과 2019년 8월 기준 103대의 전기버스가 운행 중이다.

그 뒤를 잇는 지자체는 경기도다. 서울과 더불어 대기오염이 가장 심각한 지역으로 손꼽히는 경기도는 올해 상반기에만 전기버스 39대를 도입해 현재 96대가 운행되고 있다.

다음은 부산·경남 지역이다. 2019년 8월 기준 부산시에는 71대의 전기버스가 운행 중이며, 창원을 필두로 한 경남도는 35대가 운행되고 있다.

이밖에 서울(33대), 강원(19대), 인천(11대), 대구(10대), 충북(9대), 전남(8대), 경북(6대), 충남(6대), 광주(1대) 순으로 전기버스가 운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울산, 세종, 전북은 현재 운행 중인 전기버스가 전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향후 수도권 중심으로 도입확대 의지 뚜렷
현재는 제주도만이 100대 이상의 전기버스를 보유하고 있지만 향후 지자체별 전기버스 도입 계획을 살펴보면 수도권을 중심으로 도입 확대에 대한 의지가 뚜렷하다.

실제 서울시는 오는 11월 전기버스 106대 추가 도입을 앞두고 있고, 나아가 내년에는 총 700대의 전기버스를 운용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단일 지자체로써는 최대 수준이다.

또한, 경기도도 내년까지 전기버스 600대 운행을 목표로 최근 전기버스 구매지원을 위한 보조금 예산을 편성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인천시도 내년까지 전기버스 150대를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계획대로라면 내년에는 인천을 포함한 서울·경기 수도권 지역에서 전기버스 1,450대가 시내를 누빌 것으로 예상된다.

부산·경남 지역도 전기버스 도입을 확대한다. 부산시는 올해 말까지 전기버스 66대를 추가 도입해 총 137대를 운용할 예정이고, 경남도는 내년까지 110대를 운용할 방침이다.

아울러 대구시와 경북도는 내년 각각 130대, 70대까지 전기버스 운행대수를 확대하고 충북도는 청주시가 2027년까지 85대, 충남도는 아산, 천안, 서산, 당진 등 서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2022년까지 102대를 운용할 계획이다.

세종시의 경우는 타 지자체와는 달리 76인승 굴절전기버스를 도입할 계획이다. 올 하반기 굴절전기버스 4대를 시작으로 2021년까지 매년 4대씩 총 12대를 도입한다.

이외에 강원도와 전북도도 내년에 각각 전기버스 40대와 10대 운행을 계획하고 있다.

4억 육박 전기버스 도입 시 구매보조금은 필수
이러한 가운데 전기버스 도입 계획의 성패 여부는 정부의 전기버스 구매보조금에 달렸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전기버스의 대당 가격이 일반버스 보다 약 2배 이상 높은 4억 원 안팎인 점을 고려해서다. 다만 현재까지는 구매보조금 지원이 순조롭지 못하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전국 각 지자체에서 신청한 내년 전기버스 구매보조금은 약 1,200대분이지만 환경부와 기획재정부에서 배정한 구매보조금 대수는 이의 4분의 1 수준인 300대분으로 상당한 격차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한 지자체 관계자는 “전기버스 도입을 위해 내년 구매보조금 예산을 신청했는데 정부 쪽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아 추가 신청을 준비 중”이라며, “예상보다 전기버스 수요가 급격히 늘어나 정부 쪽에서도 쉽게 확정을 내리지 못하는 눈치”라며, 현재의 정부의 입장을 진단했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