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버스/승합 버스
디피코 전기버스, 횡성 한우마을에 정규 노선버스로 투입강원도 제1호 친환경 전기 시내버스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한우축제가 열리는 강원도 횡성군에 중형 친환경 저상 전기버스가 처음으로 정규 노선버스로 도입되어 운행된다.

횡성군의 노선 버스와 농어촌 버스를 운행하고 있는 명성교통은 최근 국내 전기버스 제조회사인 ㈜디피코와 전기버스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디피코는 CJ대한통운에서 운영하는 충전 설비가 완료되는 10월 20일경 중형 저상 전기버스를 납품할 예정이며, 명성교통은 이를 횡성군 정규 버스 노선에 투입하여 운행에 나설 계획이다. 이로써 명성교통은 강원도에서 제1호 친환경 전기버스를 노선 버스에 투입한 운수 회사가 되게 됐다.

명성교통 한기명 대표는 “전기버스를 정규 노선에 도입, 운행함으로써 청정 한우로 유명한 횡성군의 친환경에 앞장서게 되어 자랑스럽다”며 “여러가지 노선 버스 운행 여건 상 디피코의 중형 전기버스가 최적의 요건을 갖춘 것을 확인하고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강원도 횡성군의 노선 버스 경우, 시골길이라 대형 버스보다는 오히려 중형이 적절하다. 또 높은 산길이 많아 등판 능력이 필요하며, 노령 인구 증가로 타고 내리기 편한 저상 버스가 요구되어 왔다. 디피코의 친환경 저상 전기버스는 횡성군에서 여러 차례 시운전을 통해 이런 요구 조건에 맞는 성능과 편의성이 검증되어 선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디피코는 전기버스 납품 계약 체결에 이어, 초소형 전기트럭 개발도 완료하여 시작차 25대를 생산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디피코는 최근 공장 기계 장비 구축을 위하여 110억원을 투입하여 2021년까지 초소형 전기차 생산을 위한 공장 구축도 본격적으로 진행한다고 공시한 바 있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