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트럭 국산
기아차, 파비스 기반 차세대 군용트럭 제작2.5톤, 5톤 군용 표준차량 대체 개발, 5톤 방탄차량 신규 개발 사업
기아차의 2.5톤 중형표준차량 자체시험평가 장면

기아자동차가 차세대 군용차량 개발 사업에 참여한다.

기아차는 우리 군의 차세대 군용차량 개발 사업인 ‘중형표준차량 및 5톤 방탄킷 차량 통합 개발용역’ 사업에 참여 제안서를 제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와 함께 현재 개발 중인 차세대 중형표준차량 및 5톤 방탄킷 차량 이미지도 공개했다.

이번 ‘중형표준차량 및 5톤 방탄킷 차량 통합 개발용역’ 사업은 군이 2024년 양산을 목표로 올해부터 5년간 약 177억원을 투자, 현재 운용 중인 2.5톤과 5톤 군용 표준차량을 대체하고 5톤 방탄차량을 신규 개발하는 대규모 사업이다.

2008년 중형표준차량 콘셉트 차량 제작을 시작으로 자체 연구 개발을 진행해왔으며, 특히 이번 사업 참여를 위해 현대자동차와 긴밀하게 협업, 준대형 신형 트럭 ‘파비스(PAVISE)’를 기반으로 한 중형표준차량 개발에 힘써왔다.

기아차가 개발 중인 차세대 중형표준차량은 ▲7리터급 디젤 엔진 및 자동변속기 ▲ABS 및 ASR ▲후방주차보조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등이 탑재된다.

아울러 기아차는 파비스의 상품성을 바탕으로 기동성 향상을 위한 컴팩트 설계, 4×4, 6×6 구동 적용 , 전술도로 운영에 최적화 된 회전반경 구현, 영하 32℃ 시동성 확보, 하천 도섭(渡涉)능력을 강화하고, 야지 전용 차축 및 최신 전자파 차폐기술 적용, 프레임 강도 보강 등 차별화 된 기술을 대거 적용할 계획이다.

중형표준차량과 마찬가지로 파비스를 기반으로 신규 개발되는 기아차의 5톤 방탄차량은 강인한 디자인의 방탄 캐빈 및 적재함, 손쉬운 무기장착이 가능한 구조를 적용한다.

기아차는 이번 중형표준차량 및 5톤 방탄킷 차량 통합 개발용역 사업 참여를 통해 군의 기동성, 생존성 및 야전 운용능력 향상에 기여하는 한편, 장기 공급 운영체계를 구축해 안정적인 공급과 각종 설계 변경, 성능 개량 등 사업의 연속성 확보에도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사업제안서 제출을 계기로 그동안 축적해 온 군용차량 연구개발 노하우와 경험, 최신 상용차량 기술을 결집하여 군의 기대에 부합하는 차별화된 중형표준차량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아차는 그동안 다양한 군용차량 제작을 통해 기동장비 분야의 한 축을 담당해 왔으며, 최근에는 대한민국 육군에 최적화 된 소형전술차량을 개발해 2016년부터 실전에 배치해 왔다. 뿐만 아니라 해외 20여 개국에 23,000대가 넘는 군용차량을 수출하는 등 우수한 상품성을 바탕으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군용차량 생산업체로서 자리매김해왔다.

향후에도 기아차는 지속적인 연구 개발을 통해 차별화 된 기술력을 확보하고 이를 통해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다양한 차량을 선보이는 등 국내외에서 군용차량 전문 생산업체로서의 기반을 공고히 한다는 방침이다.

기아차의 5톤 방탄킷차량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