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상용일반
화물인들의 축제, ‘19회 화물차 운전자의 날’ 행사 성료대통령‧국무총리 표창 포함 약 200명에 포상 지급
‘제19회 화물자동차 운전자의 날’ 행사가 26일 서울 양재동 소재 The-K호텔에서 개최됐다. 사진은 신한춘 전국화물자동차공제조합 회장(왼쪽에서 네번째)과 수상자들 모습.

전국화물자동차공제조합, 전국화물자동차운송사업연합회, 화물복지재단이 공동 주최하고 국토교통부가 후원하는 ‘제19회 화물자동차 운전자의 날’ 행사가 26일 서울 양재동 소재 The-K호텔에서 개최됐다.

화물자동차 운전자의 날 행사는 국내 경제성장을 위해 물류산업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화물자동차 운전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운송 산업 종사자들의 화합을 도모하는 행사다.

지난 2001년 첫 회 이후 올해로 19회째를 맞이하는 이 행사는 내용과 규모면에서 교통산업 관련 최고 권위 행사로 평가받고 있다.

본격적인 행사 진행에 앞서 신한춘 회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신한춘 전국화물자동차공제조합 회장, 김수상 국토교통부 물류정책관,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 등 관계자들과 화물자동차 운전자 및 가족 등 약 600여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주최 측은 ‘함께 움직이는 세상, 함께 만들어가는 내일’이라는 주제를 내걸고 대통령‧국무총리 표창을 포함 약 200여 명에게 표창을 시상했다. 아울러 화물운송업계 가족과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한 교통안전문예작품 공모전 우수작에 대해서도 상금과 표창을 시상했다.

특히, 행사 막바지에 이르러 주최 측이 준비한 영상에 수상자들의 가족들이 깜짝 출연해 장내 방문객들의 눈시울을 붉히게 했다.

신한춘 전국화물자동차공제조합 회장은 “화물자동차 운전자의 날 행사는 국가경제의 대동맥 역할을 수행하는 화물자동차 운전자와 그 가족, 그리고 업계 종사자들의 노고를 위로하는 뜻깊은 자리”라며, “다변화하고 있는 물류시장에서 화물자동차 운전자들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김수상 국토교통부 물류정책관은 “항상 사고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고 불합리한 운송 관행과 시장구조에 의해 고통받는 화물자동차 운전자들의 권익증진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전했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