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기획
△충전소 1곳 △장시간 충전 △소극적인 운수사…설익은 여건
최대 7억 보조금 받는 ‘수소전기버스’
서울시, 수소전기버스 연내 7대, 내년 30대 도입
올해는 상일충전소 이용하는 노선만 배치 가능성
정부, 수소버스 대중화 위해 전국에 35대 공급

서울시가 수도권 소재 65개 운수 업체를 대상으로 지난달 모집한 수소시내버스 도입 운수사 선정결과가 10월 초 발표된다.

수소시내버스 도입 운수업체로 선정된 운수사는 10월 중순 수소버스 차량 계약을 맺고, 12월 이후 차량을 출고하여 공식적인 서울 시내 운행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7억 보조금 받고 서울 시민 발 된다
정부는 수소전기버스 대중화를 위해 올해 안에 창원(5대)에 이어, 서울(7대), 부산(5대), 광주(6대), 울산(3대), 서산(5대), 아산(4대) 등에 수소전기버스 총 35대를 공급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서울시의 연내 수소전기버스 도입물량은 정부 지침과 마찬가지로 총 7대로 결정됐으며, 내년에는 30대 수준으로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다만 예산 편성과 충전소 구축 방향 등에 따라 도입 물량 변경 가능성은 열려있다.

수소시내버스 도입에 따른 보조금 지원 수준은 수소전기버스(저상형 기준) 1대당 국비 2억원, 시비 2억원, 제조사 지원 2억 800만원, 저상버스 보조금 9,200만원 등 총 7억원이다. 2020년에는 보조금 정책이 변경될 예정이다.


상일충전소 이용 노선 우선 운영
정부의 수소전기버스 확대 의지의 표현으로 수소전기버스 구입에 높은 보조금이 배정됐지만, 여전히 충전인프라의 한계 탓에 올해는 일부 제한된 노선에서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서울시는 수소버스 도입 노선 우선 선정 기준으로 양재와 상암, 상일충전소와 강서 공영차고지 등 4개 수소충전소 인근 차고지 운행 업체와 충전소 인근 지역을 기·종점으로 운행하는 노선에 위치한 운수 업체로 고지했다.

또한 수소충전소까지 공차거리가 짧고 예비 버스가 있는 노선과 원활한 수소충전소 운영을 위해 각 충전소별 충전용량을 고려하여 대수를 배분했다.

하지만 운수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우선 선정 기준을 살펴봤을 때, 사실상 올해는 상일수소충전소 인근에 차고지를 운영하는 업체나 노선을 운영하는 업체로 선정될 가능성이 매우 높아 많은 운수업체들이 기대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서울권역 내 수소 충전소 구축 예정지 중 상일수소충전소만이 올해 안에 운영을 개시할 수 있다. 그나마 양재그린스테이션이 내년 2월에 운영이 가능하다. 나머지 두 예정지는 내년 운영 개시를 목표로, 현재는 충전소 설치 전이다.

사실상 올해는 서울의 동쪽 권역 중심에서만, 내년 초엔 남쪽 권역 중심까지, 그리고 내년 말까지는 서울 전체 권역에서 수소전기버스를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수소전기버스, 성공 가능성은?
올해 첫 수소전기버스를 도입하는 서울시도 초미세먼지 배출량의 약 37%를 차지하는 수송 분야의 오염물질 배출 감축과 버스 고급화를 통한 대중교통 이용 만족도 증진을 위하여 2020년에는 추가 30대, 2025년까지 약 300대의 수소버스 도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러한 가운데 정부와 서울시의 보조금 지원 금액을 받아든 운수업체들로부터 정부의 수소경제 사업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특히,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버스의 충전 속도와 1회 충전 운송 거리는 현재 운수업체 간 초미의 관심사다.

현대차에 따르면, 신형 수소전기버스는 10분 내외의 짧은 충전시간과 함께, 1회 충전으로 약 450km를 주행할 수 있다. 최대 240kW(약 326마력 수준)의 전기모터로 운행되며, 최고 속도는 92km/h다. 천연가스버스 체계까지 대체가 가능하다는 평가도 나온다.

하지만 한 운수업체 관계자는 “수소전기버스의 보조금 지원이 생각보다 많아 관심은 가지만, 현재로서는 태부족한 충전인프라는 물론이거니와, 수소전기버스 1대를 충전하고 나면 다음 버스를 충전하기 위한 대기시간이 족히 1~2시간을 걸릴 것으로 예상돼 섣불리 시험대에 오르기가 꺼려진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현재 충전기의 충전 압력 회복 지연으로 양재충전소 기준으로, 수소승용차 10대 충전 시 2시간 가량이 소요되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충전시간은 5분 내외로 전기차보다 짧지만, 충전 대기시간이 많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현 정부의 수소경제와 수소전기버스는 미래의 불확실성과 이를 해결해야할 과제를 동시에 제시하고 있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