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상용일반
충남도, 아산시에 전기상용차 부품 산업 육성 추진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자동차 부품 산업의 활력 제고를 위해 ‘전기상용차 부품산업’을 아산시에 육성하기로 확약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최근 민선 7기 2년 차 아산시 시군 방문을 통해 이 같은 계획을 밝히고, 오세현 아산시장과 정책 협약을 맺었다.

이번 정책 협약 내용은 ‘소형 전기상용차 개발을 통한 자동차 부품 수출지원’을 산업통상자원부과 주관하는 2020 지역활력프로젝트 사업과 연계해 우선 추진하는 것이 골자다.

당장 아산시와 충남테크노파크, 자동차부품연구원 등은 2020년부터 2021년까지 72억원(국비 50억, 도비 22억)을 투입해, 차량 및 부품 설계 금형제작, 시뮬레이션, 차체조립 등의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양승조 지사는 “최근 자동차 산업은 친환경, 정보화기술 융합, 안전기술 강화라는 키워드를 중심으로 급격하게 변화하고 있다”며 “친환경 분야 글로벌 트렌드인 내연기관 축소에 대한 발 빠른 대응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양 지사는 “충남에는 순천향대학교, 호서대학교 등 14개 지역 대학에서 자동차산업 관련 전문인력을 매년 4000여 명 이상을 배출하고 있다”며 “전국에서 6번째로 자동차부품을 많이 수출하는 지역이며, 전체 자동차 부품 수출액의 7.4%를 차지하고 있다. 이 중 아산시는 25.4%를 차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