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트럭 국산
현대차 트럭 풀라인업의 마지막 퍼즐
신형 준대형 트럭 ‘파비스’ 렌더링 이미지 공개
중세 방패 이미지 반영해 안전성 강조한 외장 디자인
조작성 고려한 레이아웃…미래지향적 내장디자인
오는 29일 현대 비즈니스페어에서 실물공개 예정

현대자동차가 내달 출시를 앞두고 있는 준대형 트럭(프로젝트명 QV) 신차의 차명을 ‘파비스(PAVISE)’로 확정하고 내외장 렌더링 이미지를 21일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는 신형 준대형 트럭인 파비스를 통해 소형에서 대형을 아우르는 트럭 풀라인업을 구축하게 됐다.

현대차에 따르면 차명 ‘파비스(PAVISE)’는 중세 유럽시대 장방형의 커다란 방패를 의미한다. 앞서 엑시언트 프로에도 적용된 신형 그릴 디자인의 모티브이자 안전성, 편의성 측면에서 앞서나가는 이미지를 추구한다.

아울러 ‘실용성(Practical), 가변성(Adaptable), 넓은 공간(Volume), 정보성(Information), 안전성(Safety), 경제성(Economical)’ 등 특장점의 앞 글자를 딴 의미이기도 하다.

준대형 트럭 파비스는 현대 디자인 철학을 반영해 ‘Stable Tension(기준이 되는 긴장감 있는 라인), Dynamic Stroke(더욱 특색 있고 역동적인 요소), Powerful & Structural(견고하고 강인한)’을 핵심 키워드로 개발됐다.

전면부 그릴은 ‘단단한, 보호하는, 대담한(Solid, Protective, Bold)’를 키워드로 단단하고 강한 방패의 웅장한 이미지를 부여했으며, 이를 통해 더욱 강력하고 구조적으로 꽉 짜여진 디자인을 완성했다.

내장 디자인은 트럭 운전자에게 딱 맞춘 레이아웃, 실용적인 편의사양을 대거 적용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장거리 운전자를 위한 휴식공간 및 사무공간까지 고려해 사용자 경험 관점에서 다양한 편의사양을 적용했으며, 향후 미래 트렌드에 부합하는 미래지향적 인테리어를 완성했다.

디자인 초기 스케치 단계부터 운전자의 조작성을 고려하고 안정감을 주는 수평적 레이아웃과 상하단 구성을 비대칭형으로 구성해 실내를 넓히고 견고하고 구현했다.

현대차는 오는 29일부터 9월 1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현대 트럭앤버스 비즈니스 페어’에서 ‘파비스’의 실물을 최초 공개할 예정이다.

‘트럭앤버스 비즈니스 페어’에서는 ‘공존’을 주제로 기존 내연 기관 차량, 미래 친환경 차량 등 다양한 전시를 선보이며 상용차 고객들과 적극적인 소통에 나설 계획이다.

특장차 10종을 함께 공개하는 파비스존 이외에 △올 1월 새롭게 출시한 엑시언트 프로 등을 전시한 ‘엑시언트존’ △수소연료전지스택, 수소전기버스 등을 체험할 수 있는 ‘친환경존’ △미래 기술 개발 전략을 소개한 ‘신기술 비전존’ 등 다양한 공간을 구성해 고객 체험 이벤트를 진행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공간의 가치를 더한 준대형 트럭 파비스는 현대차 트럭 라인업을 완성하는 새로운 기대주”라며, “안전성, 편의성, 경제성, 실용성 등 다양한 장점을 응축해 고객에게 최상의 만족을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