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다이제스트
울산시, 농촌형 교통 모델 ‘마실버스’ 개통

울산시 울주군이 대중교통 취약지역에 농촌형 교통 모델인 ‘마실버스’를 도입한다.

울산시는 7월 15일 오전 10시 범서읍 선바위공원에서 농촌형 교통 모델 마실버스 개통식을 개최하고 20일부터 본격 운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농촌형 교통 모델은 농어촌지역 주민들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시작된 사업이다. 마실버스는 25인승 카운티형 버스 6대로 6개 노선, 총 24개 마을을 운행한다.

마실버스 요금은 기존 시내버스와 동일하게 적용된다. 일반 성인이 교통카드로 요금을 결제할 경우 1,250원, 현금은 1,300원이다. 운행 횟수는 기존 시내버스보다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향후 차질이 생길 경우 마을협의회에서 협의를 한 뒤 운행 시간과 횟수를 변경할 수 있다.

마실버스인 만큼 목욕탕, 병원 등 이용을 위한 특정 지역 운행도 사전 인가를 받는 경우에 한해 가능하다.

울산시는 마실버스 운행 개시 이후에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불편사항을 해소하고, 향후에는 노선 확대도 적극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