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트럭 수입
만트럭버스, 7년 100만km 보증 ‘케어+7’ 적용 개시프로핏 체크 가입 시 월 14만원에 차량 유지보수까지
기존 보증기간 만료, 중고차 구입 소비자도 가입 가능

만트럭버스그룹(MAN Truck & Bus SE)의 한국법인인 만트럭버스코리아가 유로 6 & 6C트럭 보유 고객을 대상으로 ‘케어+7 프로그램’ 적용을 개시한다.

만트럭버스코리아에 따르면 케어+7 프로그램은 엔진 및 냉각시스템 손상과 이에 따른 녹 발생, 실린더 헤드 균열, EGR 모듈손상 등 주요 부품 무상보증 기간을 최대 7년/100만km까지 연장해주는 프로그램으로 해당 혜택을 받으려면 ‘프로핏 체크’에 가입해야 한다.

프로핏 체크는 유지보수 프로그램이다. 케어+7 기간 동안 정기적인 일정에 따라 차량을 체계적으로 점검해 최상의 컨디션 유지를 도와주고 비용은 최소화해 소비자의 부담을 줄인 것이 특징이다.

특히, 기본으로 제공되는 서비스도 상당하다. 각종 오일류(엔진오일, 기어박스오일, 엑슬오일) 및 관련 부품 교환을 비롯해 냉각수 시스템 점검 및 교환, 유압 시스템 점검 및 교환, 연간 점검 및 동계 점검 서비스 등이다.

해당 서비스를 모두 포함하는 프로핏 체크 가입비용은 잔여기간에 따라 상이하나, ‘케어+7 프로그램’ 전용 할부상품 활용 시 대형트럭은 월 19만 9,000원, 중형트럭은 월 14만 9,000원에 가입할 수 있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케어+7를 가입 시 7년/100만km 보증 및 유지보수 비용이 20% 이상 절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존 만트럭버스의 유로 6 & 6C 트럭 보유 고객은 7월 1일부터 누구나 프로핏 체크 프로그램 가입을 통해 ‘케어+7 프로그램’의 혜택을 누릴 수 있으며, 최초 차량 등록 시점을 기준으로 최대 7년 / 100만 km까지 보증 받는다. 또한, 기본 보증(3년 / 45만km)이 끝나거나, 중고차를 구입한 소비자도 가입이 가능하다.

만트럭버스코리아의 막스 버거 사장은 “고객들과 충분한 대화를 통해 고객이 제시한 모든 요구사항을 ‘케어+7 프로그램’의 보증연장 항목에 포함했다.”며, “이제 MAN 트럭 고객들은 7년/100만 km까지 안심하고 운행에만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케어+7 프로그램’ 가입과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만트럭버스코리아 판매 대리점 및 서비스 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 이미지를 클릭하면 해당 브랜드 DB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