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트럭 수입
볼보트럭, 자율주행 트럭 개발 위해 엔비디아와 맞손“운송 산업에 자율성 구현해 혁신 가져올 것”
마틴 룬스테트 볼보그룹 회장(오른쪽)과 젠슨 황 엔비디아 대표이사

볼보트럭이 인공지능 자율주행 트럭 개발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엔비디아와 손잡는다.

볼보트럭은 자율주행 인공지능 훈련, 테스트 및 이를 구축하기 위해 엔비디아의 ‘드라이브 엔드투엔드’ 자율주행 플랫폼을 채택했다고 19일 밝혔다.

볼보트럭과 엔비디아는 인공지능을 통해 세계 운송산업에 자율성을 구현함으로써 운송혁신을 가져오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대중교통, 화물수송, 쓰레기 및 재활용 수거, 건설, 광산, 임업 등 다양한 산업에 인공지능을 적용함으로써 신차를 개발하고 생산성이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양사는 스웨덴 예테보리와 미국 실리콘밸리 두 곳에 엔지니어링 팀을 공동으로 두고 있다. 이들은 차량에 인공지능 컴퓨팅을 구축해 △360도 센서처리 △지도 현지화 △경로계획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밖에 엔비디아의 드라이브 HIL(Hardware-in the-Loop) 시뮬레이션 플랫폼을 사용해 해당 시스템을 테스트 및 검증할 계획이다.

마틴 룬스테트 볼보그룹 회장은 “고객들은 보다 향상된 서비스를 요구를 하고 있다.”며, “이번 파트너십은 우리의 새로운 리더십이며 이를 통해 엔비디아와의 오랜 협력관계를 체결했다.”고 말했다.

젠슨 황 엔비디아 대표이사는 “움직이는 모든 것들은 자동화 혹은 부분 자동화가 될 것이므로 해당 기술들은 매우 중요하며, 이번 파트너십으로 미래를 바꿀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