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제
만트럭버스, 고객 맞춤형 트럭으로 인기몰이고객이 원하는 대로 캡·섀시·파워트레인 개조

독일 상용차 브랜드 만트럭버스의 고객 맞춤형 특장 솔루션 ‘만 인디비주얼(MAN Individual)’이 시장성을 키우고 있다. 도입 초기 2,000대 남짓이던 주문량이 지난해 6,000대까지 늘었다. 올해는 더 큰 성장세가 기대된다.

만 인디비주얼은 롤스로이스, 벤틀리 같은 프리미엄 럭셔리 자동차 브랜드의 ‘비스포크(bespoke)’와 비슷한 고객 맞춤 시스템이다. 200여 가지가 넘는 특장 애플리케이션을 바탕으로 고객에게 세상에서 단 한 대뿐인 트럭을 만들어준다. 제작기간은 이틀이면 충분하다.

제작은 주로 트럭의 캡, 섀시, 파워트레인을 개조하거나, 용도에 따라 특장을 얹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캡의 경우 전자레인지, 커피머신, 접이식 TV 등 편의사양을 집어넣는 것은 물론 운전석 뒷공간을 넓혀 최대 7인이 탑승할 수 있는 구조로 개조하는 것도 가능하다.

섀시의 경우 축을 추가로 달거나, 프레임 보강, 축간거리 조정 등을 할 수 있다. 섀시 형태의 트럭을 구입하는 특장업체로서는 비용이 많이 드는 수정작업을 피할 수 있어 효과적이다.

이밖에 도로청소용 차량을 제작하기 위해 파워트레인 출력을 높이거나, 운전석에서 크레인을 조작할 수 있도록 트럭 내부를 개조할 수도 있다.

만트럭버스 관계자는 “만트럭은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보하기 위해 특장 솔루션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며, “그 결과 경쟁사보다 특장업체의 다양한 요구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특장 기술을 갖췄다.”고 말했다.

※ 이미지를 클릭 하시면 해당 DB브랜드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