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트럭 수입
볼보트럭, 안전거리 확보 위한 ‘전방충돌경고장치’ 도입대형 충돌사고 예방 및 인명피해 최소화에 집중
“안전기술개발 및 운전자교육 투자 아끼지 않을 것”

글로벌 상용차 제조업체 볼보트럭이 트럭 운전자들의 안전거리 확보를 돕기 위해 최신 안전 솔루션인 ‘전방충돌경고장치(Distance Alert)’를 도입 한다고 밝혔다.

볼보트럭에 따르면, 이번에 도입될 전방충돌경고장치는 볼보트럭의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인 ‘비상자동제동장치의’ 일부 기능으로, 주행 중 예상치 못한 상황 발생 시 단계별로 능동적 시스템이 작동해 사고를 예방한다.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CC, Adaptive Cruise Control)’ 시스템을 사용하지 않을 경우 주행속도가 시속 60km를 초과하면 즉각적으로 작동하며, 카메라와 레이더를 토대로한 듀얼센서시스템을 활용해 전방의 차량 뿐만 아니라 보행자, 가드레일 등 도로 위 위험요소의 모양과 위치까지 정확하게 식별하고 거리를 계산하는 능동적 안전 시스템이다.

볼보트럭의 능동적 안전 시스템은 경고는 총 세단계로 이뤄진다. 먼저 충돌이 예상되는 물체가 인지되면, 안전장치인 전방충돌경고장치를 작동시킨다.

이후에도 차량이 충돌위험상황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면, 시각 및 청각 경고 신호가 작동해 운전자의 주의를 환기시킨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충돌위험상황에 대처가 어렵다면 마지막으로 비상자동장치가 작동된다. 이 모든 과정은 단 몇 초 사이에 이뤄진다.

헤드업 디스플레이에 위험신호를 표시하는 볼보트럭의 비상자동제동장치.

특히, 볼보트럭의 비상자동제동장치는 충돌이 예상되는 차량을 인지하면 계기판에 위험 신호를 표시하는 것이 아니라 헤드업 디스플레이에 위험신호를 표시해 준다. 이로써, 위험 상황에서 운전자가 빠른 대처를 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 같은 기능은 국내 상용차 브랜드 중 볼보트럭만이 제공하고 있다.

칼 요한 암키스트(Carl Johan Almqvist) 볼보트럭 교통 및 제품 안전 총괄 본부장은 “현재 트럭으로 인한 대형충돌사고 중 안전거리 미확보로 인한 교통사고는 약 20%에 달한다.”라며, “볼보트럭은 전방출동경고장치 등 능동적 안전 시스템의 지속적인 향상을 통해 운전자들은 물론 모든 도로 이용자들을 위험으로부터 보호하는 데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볼보트럭코리아는 국내 법규 도입에 앞서 지난 2018년부터 국내에 판매되는 대형 트랙터 제품에 ‘비상자동제동장치(AEBS)’와 ‘차선이탈경고장치(LDWS)’를 기본으로 장착해 판매하고 있다.

또한, 현재 국내 판매 상용차 제조사 중 유일하게 중대형 카고, 트랙터, 덤프 등 전 차종에 안전사양을 기본으로 장착하고 있으며, ‘볼보트럭 안전운전 캠페인’을 실시하고 운전자들에게 체계화된 교육을 제공하는 등 상용차 운전자들의 안전한 운행을 돕고 있다.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해당 브랜드 DB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