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상용일반
에디슨모터스, 경주에 1톤 전기화물차 공장 유치중국 전기버스 기업과 600억원 합작투자
연내 전기화물차 2,000대 생산‧납품 목표

국내 전기상용차 생산업체 에디슨모터스가 중국 전기버스 생산기업과 합작투자를 통해 경주에 1톤 전기화물차 생산 공장을 건립한다.

경북도와 경주시는 6일 경주시청에서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회장과 장다오린 중국 장쑤젠캉자동차유한공사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기자동차 제조공장 설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50대 50대 합작투자를 통해 오는 2023년까지 5년간 600억원을 투자해 경주 안강읍 검단일반산단 내에 1톤 전기화물자동차 공장을 짓는다.

합작법인은 올해 안으로 전기화물차 2,000여대를 생산해 국내 택배기업 등에 납품할 계획이다.

중국 장쑤성에 위치한 장쑤젠캉자동차유한공사는 전기버스 및 전기트럭 생산 능력을 갖춘 우량기업이다. 현재 연간 5,000여대의 전기버스를 생산하고 있다.

에디슨모터스는 경남 함양에 본사를 둔 전기자동차 강소기업이다. 지난 2010년 12월 서울시에 전기버스 9대 공급을 시작으로 2015년 제주도에 배터리 교환형 전기버스 23대 등 그 동안 전기버스 150대를 납품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전기차는 4차산업혁명 및 미래차의 핵심인 만큼 연관산업의 파급효과가 매우 클 것”이라며 “경주 등 경북 남부권을 미래차부품벨트의 중심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