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트럭 국산
‘소상공인의 발’ 다마스‧라보 구입 혜택 확대현금할인 늘고 36개월 무이자 할부 제공

한국GM의 경상용차 다마스와 라보가 2월 한 달간 확대된 현금할인과 새로운 할부 프로그램으로 고객을 찾아간다.

한국GM은 다마스 또는 라보를 3년 이상 보유한 고객이 동일 차종을 재구매할 경우 20만원을 할인해주고, 화물운송 관련 자격증을 보유한 사업자에게 20만원을 추가로 할인해준다고 3일 밝혔다.

아울러 주 고객층인 소상공인들의 비용 부담을 덜기 위해 36개월 무이자 할부 혜택과 ‘만원의 행복’ 할부 프로그램을 새롭게 시행한다.

이 프로그램은 차량 구입 후 1년동안 월 1만원씩만 내고 그 후 36개월 할부를 적용해 초기 차량 구매에 대한 비용 부담이 거의 없다.

백범수 한국GM 국내영업본부 전무는 “다마스와 라보는 수십년 간 소상공인들의 사랑을 받고 있으며, 꾸준한 판매실적으로 한국GM의 내수 성장에 이바지하고 있는 제품”이라며, “소상공인들의 성공적인 사업에 일조하고자 2월 한 달간 고객 혜택을 늘리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다마스와 라보는 경차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국내 유일의 경상용차다. 좁은 골목에서 기동력이 좋고, 적재공간이 넉넉해 퀵서비스, 푸드트럭 등 소상공인의 든든한 사업파트너 역할을 하고 있다.

다마스는 △5인승 다마스 Libig 모델 993만원, Super 모델 1,028만원 △2인승 다마스 판넬밴 DLX 모델 988만원, Super모델1,013만원이다.

라보는 △일반형 STD 모델 838만원, DLX 모델 873만원 △롱카고 DLX 모델 888만원, Super 모델 908만원 △보냉탑차 1,098만원 △내장탑차 1,018만원 △탑차 1,053만원 △접이식탑차 1,093만원이다.

※ 이미지를 클릭하면 구글 플레이스토어로 이동합니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